좋은시·글
작성자 정규헌
작성일 2014-09-03 (수) 16:36
ㆍ추천: 0  ㆍ조회: 223      
IP: 119.xxx.219
난 내 이름도 쓸 줄 모른다


난 내 이름도 쓸 줄 모른다



배운게 없다고
힘이 약하다고 탓하지 마라.
난 내이름 석자도 쓸 줄 모른다.
그 대신 나는 남의 말에 항상 귀를 기울였고,
그런 내 귀는 나를 현명하게 가르쳤다.


- 김종래의《칭기스칸》중에서 -


* 몽골 초원을 통일하고
세계 최대 지도를 그려낸 칭기스칸은
학교 교육으로 이룩된 지성의 머리를 가진 이가 아니었습니다.
그의 곁엔 자신을 위해 전쟁에서 죽음을 각오하고 대신 비바람을
막아줄 동지가 많았으며, 그런 그는 그들을 위해서 반드시
의리를 지켰습니다. 그의 리더쉽 바탕에는 한 사람의
말이라도 흘려듣지 않았던 섬세한 관심이
부하들에겐 이미 신뢰였던 것입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 송천 정하건 작(松泉 鄭夏建 作)  대종중 2021-08-31 9
6 일반 칼럼(인권) 정용상 2018-01-02 76
5 난 내 이름도 쓸 줄 모른다 정규헌 2014-09-03 223
4 거짓효성에서 움튼 효부 이야기 정규헌 2014-09-03 192
3 공숙공의 상소문 [1] 정재덕 2012-06-03 352
2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1] 정재덕(在德) 2012-04-23 432
1 못한 말, 하고 싶은 말 [1] 정재덕(在德) 2012-04-21 334
1